'김연아(22.고려대)의 교생실습이 쇼'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연세대 황상민 교수가 또 다시 김연아를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황 교수는 11일 채널A ‘박종진의 시사토크’에 출연해 “김연아가 고소한 것 자체가 또 다른 리얼리티 쇼다. 내게 창피를 주고 인격 살인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맹비난 했다.

 

이어 “대한민국에서 김연아는 무조건 여신이고 우상숭배를 해야하는 대상이냐”면서 “쇼를 쇼라고 말한 것이 왜 명예훼손”이냐고 되물으며, 김연아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또한 황 교수는 김연아가 나이가 들면 불행해 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김연아는 운동천재이고 전형적인 소년 성공이다. 천재들은 20~30대가 되면 평범한 삶이 된다. 학생임에도 교수를 고소하는 심리 상태면 자기 기분에 따라서 조절이 안 되고 주위 사람을 우습게 생각하는 것이다. 성격이나 인성적인 차원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황상민 교수는 지난 5월 22일 CBS 라디오 ‘김미화의 여러분’에 출연해 “김연아가 성실하게 교생실습을 나갔냐. 교생실습을 한 번 갔다고 쇼를 했다고 표현하는 것이 정확하다”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방송에서 “자신은 이미 사과했다”, “사과를 할 마음은 있지만 김연아의 소속사 측에서도 사과하라”고 말하는 등 김연아에 대한 비판입장을 고수해 왔다.

 

김연아 측은 지난 30일 황 교수의 라디오 발언 이후 검찰에 고소했다. 김 선추 측은 “황 교수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다면, 언제든지 고소를 취하할 생각이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번 사건을 통해 김연아 선수가 편안하지 않은 것 같다. 마음의 상처가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