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의 교생실습은 쇼”라고 발언한 연세대 심리학과 황상민 교수에게 김연아 측이 고소장을 제출했다.

 

서울서부지검은 “김연아 선수 측이 황 교수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주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또한 김 선수 측은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변호사를 통해 교생실습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말한 증거로, 당시 방송 녹취록과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를 한 녹음 등을 모두 제출했다.

 

황상민 교수는 지난 5월 22일 CBS 라디오 ‘김미화의 여러분’에 출연해 “김연아가 교생실습에 성실히 갔나. 교생실습을 갔다기 보다 한 번 쇼를 했다고 표현하는 것이 정확하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황 교수의 자극적인 발언에 대해 김연아의 팬들은 물론 해당학교 교사와 학생들까지 발언에 대해 불쾌하다며, 황 교수의 발언이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김연아는 지난 5월 8일부터 6월 4일까지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진선여자고등학교에서, 고려대학교 체육교육과 졸업을 위해 꾸준히 교생실습에 임했다.

 

한편 라디오 방송이 나간 직후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 측은 “황상민 교수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이야기를 해 피해를 입었다. 법적조치에 들어가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연아 측이 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황 교수는 검찰수사를 받을 예정이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