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1일 새벽, 소치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피겨 프리 스케이팅 경기가 열린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벌어진 국제빙상경기연맹과 러시아의 결탁과 폭거는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이고 전 세계의 피겨팬들을 경악에 빠뜨리기에 충분했다. 전날 벌어진 쇼트 프로그램에서 완벽했던 김연아의 연기를 평가절하하고 소트니코바의 점수를 산골짜기에서 퍼올려 김연아의 점수에 바짝 붙인 것으로는 성이 안 찼는지, 프리 스케이팅에서는 모사이트의 회원들이 영화 ‘변호인’의 평점에 별점테러 하듯이 국제빙상경기연맹과 김연아의 점수는 잔뜩 깎아내리고 소트니코바의 점수는 수십 대의 포크레인을 동원해서 또다시 퍼줬다.

올림픽 개막 전부터 유럽이 동양인의 2연패를 두고 보지 않을 것이다, 러시아가 서방과 결탁해서 나눠먹기를 할 것이다라는 소문과 우려가 팽배했는데 결국은 그 예언대로 2014 소치 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의 금메달은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돌아갔다.


김연아는 다 이루었다

 

하지만 경기 결과를 받아들이는 김연아의 태도는 너무나 평온하고 의연했다. 올 클린 연기 후 키스앤크라이존에서 본인의 점수를 확인하는 그녀의 표정은 담담했다. 그리고 기자회견에서도 “2등을 했지만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금메달이 중요하지 않다”라고 말하며 모든 것을 내려놓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흡사 십자가에 올랐던 예수 그리스도가 마지막에 토해낸 “다 이루었다.”를 연상시키는 언행과 표정이었다. 그동안 수많은 역경과 편견을 이겨내고 세계선수권 2회 우승과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을 이뤄낸 김연아만이 보여줄 수 있는 여유이자 달관의 태도였다.


피겨를 예술로 승화시킨 김연아, 초월을 표현하다

그간 김연아의 무대는 대한민국의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의 피겨팬과 전문가들을 열광시키고 감동시켜왔다. 인생의 희로애락을 담고 있는 풍부한 연기와 규정을 칼같이 지키며 점프, 스핀, 스파이럴, 스텝의 네 가지 기술을 모두 완벽하게 소화해 토털 패키지로 불려온 김연아는 그야말로 피겨를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킨 아티스트다. 그리고 이번 올림픽에서 김연아는 그간 다채롭게 표현했던 인생의 다양한 변주를 넘어선 또 하나의 연기를 보여주었으니 그것은 바로 달관과 초월이다. 쇼트 프로그램 ‘어릿광대를 보내주오’와 프리 스케이팅 ‘아디오스 노니노’ 모두 인생의 이별로 인한 슬픔을 표현한 곡으로 김연아 자신이 피겨와 이별하는 심정을 담았다고 해석되는데, 이번 올림픽에서 김연아는 그 슬픔을 넘어서는 아름다움을 표현함으로써 표현의 한계를 넘어섰다. 그 예술엔 점수와 등수는 의미가 없다. 과연 그 누가 피카소의 그림에, 베토벤의 음악에, 카프카의 소설에 점수와 순위를 매기는가?

김연아를 버린 피겨

 

하지만 국제빙상연맹과 주최국 러시아, 좀 더 과장해서 말하면 피겨는 김연아와 예술을 버리고 뻣뻣한 연기와 롱엣지를 반복한 주최국 러시아의 소트니코바를 금메달의 주인공으로 선택하면서 피겨는 다시 똥통에 빠졌고 국제빙상연맹과 동계 올림픽의 권위는 땅에 떨어졌다. 당장 러시아와 국제빙상경기연맹의 미래를 예언하기는 힘들지만 김연아와 예술을 버린 피겨의 미래는 예언할 수 있다.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은 이스라엘 민족은 로마군에 철저히 짓밟히고 예수를 죽인 민족으로 몰려 수천 년 동안 박해를 받았다. 동계 올림픽의 꽃이라고 불리는 여자 싱글? 이렇게 더러운 결탁과 조작을 일삼는다면 피겨는 철저히 대중의 외면을 받을 것이고 몰락에 몰락을 거듭할 것이다. 제 아무리 역사가 오래됐고, 인기가 많아도 소용없다. 이러한 부조리와 부패를 거듭한다면 과연 그 누가 피겨를 보려 할까? 차라리 서커스나 뮤지컬을 보는 게 정신건강에 이롭고 시간과 돈을 아끼는 길일 것이다.


아디오스 김연아, 감사합니다

 

어쨌든 경기는 끝났고, 판정은 결정됐다. 이해할 수 없는 결과를 두고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떠들썩하지만 그와는 별도로 피겨 여제 김연아는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이 더러운 경쟁의 세계를 떠난다. 그렇기에 온오프라인 모두에서 김연아를 기리는 메시지가 차고 넘친다.

본 기자의 이 기사 또한 그런 흐름에 물방울 하나 얹는 수준이겠지만 그래도 꼭 말하고 싶다. 김연아 선수! 그간 정말 마음 고생, 몸 고생 많았습니다. 그것도 피겨 불모지인 대한민국에 태어나고 자라나서 더 힘들었죠? 지금까지의 수고와 안겨준 감동에 정말로 감사하고, 앞으로는 스케이터가 아니라 한 사람의 여성으로서 행복한 삶을 살기 바랍니다.

혹 인연이 있다면 한 사람의 여인으로서, 또 어머니로서 단란한 가정을 꾸리길 기원합니다.

부디 행복하소서~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